<서치 Searching>

 아니쉬 차칸티 감독

 

 

※ 이 글에는 스포가 없습니다

“요새 다이어트 해? 너 남친 생겼지?” 근처에 사는 둘째 고모가 물었다. 뜨끔. 등으로 식은땀이 흐른다. 표정 관리를 잘해야 한다. 한 사람에게라도 입을 잘못 뗐다가는 오후쯤에 고모1, 고모3, 아니 할아버지 전화도 받게 될 것이다. “요새 회사가 힘들었나봐 빠지던데.^^” 좋아, 자연스러웠어! 미심쩍은 눈초리를 은근히 피한다.

 

가족 옆에 산다는 건, 말하고 싶지 않은 일들이 많아지는 것. 부모와 함께 사는 ‘딸’은 더하다. 이제 서른 언저리, 아직도 언제 들어올 것인지, 어디를 갈 것인지 점이라도 찍어야 한다. 일일이 보고하는 것이 못 견디게 거추장스러울 때도 많다(엄마, 아빠 미안…). 가족의 간섭이 싫지만, 가족의 관심에 기대는 나의 이야기만 늘어놓은 이유는 영화 <서치>에 대해서 해줄 수 있는 말이 별로 없어서다.

 

추적 드라마 <서치>는 테크 엔지니어인 아빠가 실종된 딸의 SNS로 딸의 비밀과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아빠가 내 SNS를 본다니 상상만으로도 소오름인데, 전개는 더 쫄깃하다. 국내 개봉 이후, 커뮤니티에 이런 글들이 올라올 만큼. “네이휑 명대사도 보지 말고 가세요!”

 

무심히 스쳐 가는 모든 장면이 곧 복선이요, 촘촘히 얽혀 있는 거대한 판이 된다. 아, 한 가지 더. SNS를 직접 촬영한 것처럼 느껴지게 만든 아니쉬 차칸티 감독은 구글 크리에이티브 랩 출신이라고 한다. 진짜, 진짜 정보 끝.


[862호 – culture letter]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펜타곤 진호 & 오마이걸 효정의 콜라보 무대가 열린다

인스타그램 @univ20에서 4/18(목)까지 초대 EVENT 진행!

 

‘내가 만드는 해치’ 콘텐츠 공모

총 상금 1,740만원, 4월 24일까지 접수!

 

졸업작품에 2,300시간을 쏟은 동국대생

“완벽하게 끝낼 게 아니라면 시작도 안 했어요”

 

최대 240만 원, 서울시 청년 월세 지원해드립니다

지금 바로 '서울시 청년월세지원' 지원하자!

 

코딩을 무료로 배울 수 있다고?

코딩부터 면접까지 취업 올케어

 

문화예술 콘텐츠 기획/창작 취준생을 위한 비대면 무료 교육

총 150명 선발

 

❛지구 반대편에서 할머니의 집밥을 기록합니다❜ 미뇨끼 인터뷰

대한민국에서 우리집 이탈리아의 따뜻한 요리 영상을 만드는 미뇨끼 이야기

 

1등 500만 원? 놓치면 후회하는 콘테스트

상금 규모에 취하는 '진로 두꺼비 스타일링 콘테스트'

 

문화/예술/콘텐츠 분야 취준생을 위한 무료 교육 설명회

문화 예술 기획, 창작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

 

가족의 간섭이 불편한 당신에게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