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제곱미터, 평수로 따지면 4평 남짓. 꼭 필요한 세간만 간신히 들여놓을 수 있을 법한 좁은 면적이 정부가 정한 ‘최저주거기준’이다. 그런데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내놓은 보고서(2017)에 따르면, 대한민국 청년 5명 중 1명은 이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곳에서 살고 있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미명 아래, 그동안 많은 것을 참아왔지만…

환기조차 어려운 꿉꿉한 반지하 방, 고개만 돌려도 화장실 변기가 보이는 비좁은 고시원, 닭장처럼 모두가 다닥다닥 붙어 살아야 하는 셰어하우스까지. 우리는 무엇을 더 참고, 얼마나 더 많은 고생을 해야 하는 걸까? 최저주거기준 미만의 환경에서 살고 있는 20대 5명을 만나 그들의 속사정을 들어봤다.

 


 

# ‘최저주거기준’이 뭔가요?

정부는 국민들이 쾌적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저주거기준’을 만들었다. TV에 나오는 널찍한 창에 대리석이 깔린 집은 아니더라도, 우리는 누구나 최저주거기준을 충족하는 집에 살 권리가 있다는데…. 각종 통계 자료를 통해 20대들이 ‘최저주거기준’을 충족하는 삶을 살고 있는지 들여다봤다.

 


 

# 당신은 임대료를 얼마나 내고 있나요?

월 소득 중 주택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율을 ‘RIR(Rent to Income Ratio)’이라고 한다. 최저주거기준 미만에 살고 있는 20대의 RIR은 무려 37.5%.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봐도 유독 높은 수치다. 수입의 절반 가까이를 임대료로 내고 나면 먹고살기 막막해진다는 대학생 4명의 한 달 생활비 영수증을 비교해봤다.

 


[870호 – special]

Editor 김혜원 서재경 suhjk@univ.me

Campus Editor 김예란 박지원 서유정 원아연

illustrator 남미가

 


호주스타일로 출근하면 어때?

진짜 호주를 만날 시간


사진과 출신 표지모델이 말하는 ‘카메라가 필요한 순간들’

사진과 출신 대학내일 표지모델에게 카메라를 하나 쥐여줬다.​

 

방문만 해도 노트북 파우치 주는 팝업?

생성형 AI의 미래를 볼 수 있었던 '터치 더 리얼' 팝업스토어 방문기

 

청룡의 해 맞이, 캠퍼스 속 용 조각상5

어디 학교 용이 제일 멋있나요?

 

너만 빼고 다 봤다는 성장 동기부여 넷플릭스 6

보기만 해도 자극되는 성장 서사 가득 콘텐츠

 

겨울방학 아니면 언제 가게? 해외여행 추천지 6

학생 리포터가 직접 가보고 추천함!

 

표지모델! 서울예술대학교 공연학부 연기전공 23학번 이소리

신혜선 배우님처럼 모든 장르를 소화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젊을 땐 이런 데 살아도 된다고요?

 

젊을 땐 이런 데 살아도 된다고요?

 

젊을 땐 이런 데 살아도 된다고요?

 

젊을 땐 이런 데 살아도 된다고요?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