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퀴리>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기간 2018.12.22~2019.01.06


위인전 읽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마치 다른 별에 사는 외계인들의 이야기를 보는 것만 같아서. 세 살 때 천자문을 뗐다거나 스승조차 “더는 가르칠 것이 없다”며 경외를 표했다는 식의 ‘천재 클리셰’가 내겐 외계인이 초능력을 쓴다는 얘기만큼이나 현실감 없어 보였다. 어릴 적 위인전으로 만난 ‘퀴리 부인’ 역시 내겐 그런 존재였다.

 

인류에게 큰 변화를 가져다준 ‘라듐’을 발견했으며, 노벨상을 두 번 수상한 천재 과학자. 수식어만 읽어도 나와 1억 광년은 거리가 있어 보이는 그 삶 속에서 내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은 한 자도 없을 것만 같았다.

 

생각이 바뀐 건 뮤지컬 <마리 퀴리>의 시놉시스를 본 이후였다. ‘퀴리 부인’이 아닌 ‘마리 퀴리’는 똑똑하고 유능한 과학자였지만, 동시에 좌절하고 때론 세상과 싸우기도 하는 평범한 인간이었다. 자신이 발견한 라듐이 실은 무시무시한 비극을 초래하는 존재였으며, 이에 무방비로 노출된 공장 노동자들이 서서히 죽어간다는 걸 알게 된 마리는 괴로워한다. 더없이 멀게만 느껴졌던 ‘위인’도 그저 우리와 같은 마음 약한 ‘인간’일 뿐이라는 걸 깨닫게 해주는 대목이다.

 

인간은 나약하고, 위태로운 존재지만 그렇기 때문에 인간이다. 인간이기에,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하는 (나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마리의 삶을 통해 작은 위안을 얻길 바란다. 서재경


Special Event 

#대학내일 #마리퀴리

본인 계정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기대평을 남겨 주시면 두 분을 선정해 S석 초대권을 드립니다.(1인 2매)

참여 기간 12월 17일(월)~20일(목)

당첨자 발표 12월 21일(금) (DM으로 개별 공지)

공연 일시 12월 28일(금) 8시(변경 불가능)


[875호 – culture letter]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넷플릭스 광고 요금제? 직접 써본 후기

OTT 시장 요금 트렌드를 바꿔 놓으려나..?

 

<여대생존기> 작가 이빨요정 인터뷰

여대의 찐 이야기가 궁금해?

 

시험기간 잠을 쫓는 신박한 아이템 6종

졸림을 이겨낼 수 있는지 제가 직접 써 봤습니다

 

NEW 핫플, 금성오락실 by LG 올레드 시즌3 찐후기

이 집 팝업스토어 잘하네

 

나는 새삥! 시설 쩌는 요즘 회사 다녀와 봄

여기서 환승연애3 찍어도 될 듯?

 

금융업계에서 일하면 정말 많이 버나요?

현대캐피탈 실무진에게 듣는 금융업 종사자들의 허와 실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하는 사람에게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하는 사람에게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하는 사람에게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괴로워하는 사람에게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