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고민

 

19학번 새내기야. 새터가 이번 주인데, 아직도 갈지 말지 고민돼. 억지로 술 마시고, 재밌지도 않은 장기 자랑 하고, 처음 보는 사람들이랑 혼숙까지 할 생각하니 너무 싫은데… 안 가면 아싸 된다는 얘길 하도 많이 들어서. 새터 갈까? 말까?
19학번, 익명의 고민 많은 새내기


새터 꼭 가!
영원한 뉴 페이스로 남고 싶지 않으면


누굴 만나도 5초 안에 인생 친구 먹을 수 있다면 새터 안 가도 돼! 그러나 이런 고민을 하고 있는 사람 대부분은 그 정도 인싸력의 소유자가 아닐 거야. 파워 인싸들은 이미 짐 다 싸놨겠지. 결국 평범한 소심이들은 가는 게 썩 내키진 않지만 친구 못 사귈까봐 걱정이 된다는 건데…

 

그럼 난 새터 가는 걸 추천! 내 베프들 다 새터 때 버스 옆자리에 앉은 애, 술자리 때 같은 조 됐던 애야. 이 친구들이 학교생활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됐고. 술도 마셔야 되고, 하기 싫은 장기 자랑도 해야 되는 분위기가 싫은 건 이해해.

 

그런데 내가 최근 몇 년 동안 재학생으로도 새터에 다니면서 분위기를 좀 살펴봤거든? 진리의 과 바이 과지만, 예전처럼 싫다는 애 붙잡고 술 먹이고, 장기 자랑 시키는 분위기는 점점 사라지는 추세야. 학과 학생회에서 성희롱·성추행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게 교육하고, 허튼짓 하는 선배들 있는지 매의 눈으로 감시하고 있고.

 

만약 인원이 스무 명 정도 되는 소규모 학과에 들어갔다면 더더욱 새터에 참석해야 돼. 이미 친해진 스무 명이 나만 모르는 새터 때 에피소드 얘기해봐. 소외감 들걸? 물론 새터 안 간다고 100% 아싸가 되는 건 아니지만, 이미 친해진 애들 사이에 뉴 페이스가 끼어드는 건 쉬운 일이 아니잖아. 새터만 다녀오면 수업은 누구랑 들을지, 밥은 누구랑 먹을지 고민 안 해도 돼. 새 학기 고민이 적어도 한 개는 줄어드는 거지.

 

그리고 꿀팁 하나! 새터 가서 안면이라도 터놔야 3월에 선배들이랑 밥약 잡을 때 안 어색하다는 거. 선배한테 밥 사 달라고 하는 게 새내기의 특권인데, 그거 놓칠 거야? 나같이 좋은 선배들이 잘 챙겨줄 테니까 새터에 대한 나쁜 얘기만 듣고 지레 겁먹어서 불참하지 않았음 좋겠어. 무엇보다 새내기로 새터에 참석하는 건 인생에 한 번뿐이니까! 꼭 가서 즐거운 시간 보내길 바랄게.

박연 15학번, 새터 전도사

 


새터 가지 마!
새터 안 갔지만 CC 세 번에 학생회장까지 했어


난 새터에 안 갔어. 사실 정확히 말하면, 안 간 게 아니라 못 간 거긴 해. 추가 합격으로 대학에 붙었는데 새터는 이미 끝난 뒤였거든. 처음엔 솔직히 새터 못 간 게 아쉬웠어. 새터에서 친해져 온 동기들이 새터 얘기로 수다 떨 때 난 이어폰 꽂고 노래 듣는 척하고 그랬거든….(눈물)

 

그런데 고등학교 예비 소집일 못 갔다고 3년 내내 아싸로 지내는 건 아니잖아? 대학도 똑같아. 하루 이틀은 소외된 기분이 들 수 있지만, 그 이후엔 “너 새터 왜 못 왔어?”라며 말 걸어주는 친구 꼭 있어.

 

게다가 새터가 아니라도 친구 사귈 기회는 널리고 널렸다고 봐. 나 같은 경우, 전공 수업에서 팀플 하면서, 동아리 하면서, 학과 소모임 하면서 친구를 많이 사귀었어. 고작 새터 2박 3일 다녀와서 친해진 것과는 비교도 안 되게 깊이 친해질 수 있었지.

 

학교 활동 한 개 이상만 참여해도 친구 사귀는 건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야. 새터 다녀와서 고통 받는 친구들도 많아. 흑역사를 거하게 쓰고 온 애들이 꽤 있거든. 장기 자랑 때 현아 춤 췄다고 아직까지도 ‘OO과 현아’로 놀림 받는 애, 선배가 술 깨라고 메로나 사 줬는데 주머니에 넣고 잠들어서 이름 대신 ‘메로나’로 불리는 애가 대표적인 예지.

 

자기 주량도 모르고 술 마시다가 화장실 변기를 깨버린 친구도 있었대….(실화임) 그 친구는 새터 이후로 학교에 안 나와서 난 얼굴도 몰라. 새터에 갔기 때문에 오히려 아싸가 된 케이스지.

 

아직도 새터 갈지 말지 고민돼? 그럼 한마디만 더 할게. 난 새터는 못 갔지만, CC 세 번 하고 학생회장까지 했어. 가기 싫은 새터 억지로 가지 말고, 그 시간에 여행 한 번 더 다녀오는 걸 추천해. 대학까지 왔는데 하기 싫은 일에 휘둘리는 건 좀 웃기잖아.

신상훈 14학번, 새터 불참러


+ 뭐 입고 가는 게 좋아?

짝 피구, 미션 릴레이 등 몸으로 하는 게임을 많이 할 거야. 멋 부리면 오히려 놀림거리만 될 뿐. 활동하기 좋은 편한 옷을 추천해. 머리 못 감으니 모자는 필수!

 

+ 장기 자랑… 준비해야 돼?

요즘 장기 자랑이 많이 없어지고 있는 추세라, 굳이 준비해야 할 것 같진 않아. 그래도 마음이 불편하다면… ‘오나나나 춤’ 대충 어떻게 추는지 영상 한 번 보고 가.

 

+ 자기소개는 어떻게 해야 될까?

자꾸 임팩트 있는 뭔가를 하려고 하지 마….
새터 때 이미지가 1년 간다고. 흑역사만 만들 수도 있으니 튀려고 하지 말길!

 

*‘할까? 말까?’ 혼자 결정하기 어려운 고민에 답을 내려드립니다. 고민 제보 suhjk@univ.me


[878호 – Do or Don’t]


호주스타일로 출근하면 어때?

진짜 호주를 만날 시간


사진과 출신 표지모델이 말하는 ‘카메라가 필요한 순간들’

사진과 출신 대학내일 표지모델에게 카메라를 하나 쥐여줬다.​

 

방문만 해도 노트북 파우치 주는 팝업?

생성형 AI의 미래를 볼 수 있었던 '터치 더 리얼' 팝업스토어 방문기

 

청룡의 해 맞이, 캠퍼스 속 용 조각상5

어디 학교 용이 제일 멋있나요?

 

너만 빼고 다 봤다는 성장 동기부여 넷플릭스 6

보기만 해도 자극되는 성장 서사 가득 콘텐츠

 

겨울방학 아니면 언제 가게? 해외여행 추천지 6

학생 리포터가 직접 가보고 추천함!

 

표지모델! 서울예술대학교 공연학부 연기전공 23학번 이소리

신혜선 배우님처럼 모든 장르를 소화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19학번 새내기인데 새터 갈까? 말까?

 

19학번 새내기인데 새터 갈까? 말까?

 

19학번 새내기인데 새터 갈까? 말까?

 

19학번 새내기인데 새터 갈까? 말까?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