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에 갈 땐 자연스럽게

새내기 땐 집처럼 드나들던 과방인데, 복학하고 나니 마치 화성처럼 가기 어려운 곳이 되어 있죠? 새내기와 저학년 후배들이 가득한 과방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시선 집중! 갑분싸! 될까봐 걱정되는 맘… 잘 알아요. 그래도 별수 있나요, 갈 일이 생기면 가야지. 괜히 동공 지진 일으키며 어색해하면 후배들 더 불편해 해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자연스레 행동하세요. 그냥 할 거 하면서, 마주치는 후배들과 눈인사 정도 하면서요. 이다정, 서경대 15

 

+ 후배 코멘트

사실 선배가 과방에 오래 머물면 불편할 때도 있지만… 먼저 인사를 건네주는 복학생 선배가 있다면 고마울 것 같아요. 후배 입장에선 인사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될 때가 많거든요. 김진주, 성균관대 18


 

 

강의 들을 때 도움 받았다면 기프티콘으로 마음을♡

복학 후 낙동강 오리알처럼 독강하게 됐을 때의 그 쓸쓸함이란…. 게다가 잠깐이라도 딴생각하면 수업은 미궁 속으로 빠져버리고, 물어볼 사람도 없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하죠. 지각이나 결석은 상상도 할 수 없고요. 이럴 땐 어색해하지 말고 근처에 앉은 후배 또는 1, 2학년 과대처럼 ‘인싸’인 친구에게 도움을 요청해보세요. “저는 OO학번 OOO인데요.”라며 먼저 본인을 밝히는 건 필수! 도움을 받고 나선 기프티콘이나 테이크 아웃 음료 정도로 고마움을 전하면 돼요. 김신정, 숙명여대 15

 

+ 후배 코멘트

도와줘서 고맙다고 밥이나 술을 사겠다는 선배들이 있는데 그건 부담스러워요. 그냥 다음 수업 시간에 커피나 간식거리 건네주는 게 최고! 이준영, 성균관대 18


 

 

 

“말 놓을까?” 고민될 땐 물어보자!

‘언니(형)라고 부르라고 할까?’ ‘말은 언제쯤 놓는 게 좋을까?’ 후배와 친분이 싹트기 시작할 무렵 이런 고민이 생기죠. 이때 주의할 건 무조건 후배의 의사를 먼저 물어봐야 한다는 것! 나이가 많다고 보자마자 은근슬쩍 말을 놓는 건 비추예요(그러다 젊은 꼰대 소리 듣습니다). 후배와 최소 서너 번 이상 마주하고 대화를 해본 후 “말 놓아도 되나요?”라고 물어보는 것이 예의. 호칭의 경우, “편하게 불러도 돼요.”라고 가볍게 제안해보면 될 것 같아요. 물론 편하게 부르고 말고는 후배 선택! 최원영, 고려대 16

 

+ 후배 코멘트

본인만 말을 쏙 놓기보다는 후배에게 “같이 말 편하게 하자”라고 말해주는 선배가 더 좋아요! 이준영, 성균관대 18


 

 

MT 가고 싶다면 진행 본능은 넣어둘 것

복학생 화석(?)의 참석을 달가워하지 않을 거라고 지레짐작하고 학과 행사 참석을 포기하는 복학생들이 은근 많더라고요. 사실 가장 좋은 방법은 같이 갈 동기를 최소 한 명 이상 포섭하는 거예요. 친화력 甲인 사람은 상관없겠지만, 대부분의 경우 아는 사람 한 명 있고 없고의 차이가 큽니다. 가서 주의할 사항은 1. 선배라고 진행 본능 발휘하지 말기 2. 과음 피하기 등입니다. 투 머치 의욕과 과음은 후배들을 부담스럽게 만들 뿐, 관계에 해롭다는 걸 유의하세요! 김신정, 숙명여대 15

 

+ 후배 코멘트

학생회입니다. 복학생 선배들은 살짝 귀띔해주시면 편한 선후배와 조를 짜드릴 수 있어요. 김진주, 성균관대 18


 

 

팀플은 짱친 후배 만들 좋은 기회!

후배와 팀플을 하면 괜히 조장 맡아야 될 것 같고, 책임이 더 커지는 것 같아 걱정될 수 있어요. 그러나 같은 팀원이고 과제라는 하나의 미션을 향해 달려가는 거잖아요. 부담 갖지 말고 동등한 입장에서 자기 몫만 해낸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아요. 또 이왕 하는 팀플, 팀 분위기가 좋으면 좋잖아요! 첫 모임 때 농담도 쓱 던지면서 편하게 대해도 된다고 얘기해주세요! 다른 전공 수업의 정보를 공유해주거나, 갖고 있던 족보(!)를 건네준다면 짱친 되는 것도 문제없습니다. 김신정, 숙명여대 15

 

+ 후배 코멘트

팀플 할 때 꼭 주도권 쥐고 자기 맘대로 하려는 선배가 있더라고요. 후배 의사도 존중해주세요! 지수연, 경희대 18


 

 

 

후배와 대화할 때 군대 얘기 금지!

군필 복학생들! 복학하기 전 가장 강렬했던 기억이 군 복무였으니, 대화 소재 고갈됐을 때 군대 얘기가 불쑥 튀어나오는 거 이해해요. 그렇지만 그런 얘긴 군필자나 현역 친구들하고만 하기로 해요.(찡긋) 여러분의 1학년 때를 생각해보세요. 군 제대한 선배들이 자기들끼리 군대 얘기 하면서 깔깔댈 때 공감이 1이라도 되던가요? 괜히 “저 선배 핵노잼이다”라는 소리만 들을 뿐이에요. 그럼 무슨 얘기 하냐고요? 경험상 맛집이나 영화를 주제로 대화하면 남녀불문 좋아하는 것 같아요. 안지훈, 경희대 15

 

+ 후배 코멘트

군대 얘긴 입대 앞둔 후배가 물어볼 때만 해주세요. 제발! 익명, 성균관대 18


 

 

아이스 브레이킹은 꿀강 추천으로!

후배랑 사석에서 만났을 때 무슨 얘길 해야 할지 고민되죠. 그래서 무턱대고 아무 드립이나 던지며 분위기를 쇄신해보려는 시도를 많이 해요. “혹시 주민번호 뒷자리가 3이나 4로 시작하니?” “2000년에도 사람이 태어났다고?” 밑도 끝도 없는 나이 드립을 던져 괜히 서로의 나이 차만 더 확인하기도 하고요. 아이스 브레이킹 시도하다 오히려 분위기가 꽁꽁 얼어버리는 수가 있어요. 차라리 꿀강 추천이나 강의 후기를 들려주세요.안지훈, 경희대 15

 

+ 후배 코멘트

복학생 선배들의 휴학 얘기도 궁금해요! 요즘 휴학 고민 없는 대학생 없잖아요. 휴학했을 때 뭘 했는지 들려주면 후배 입장에서도 관심이 갈 것 같아요. 지수연, 경희대 18


 

 

좋아하는 음식으로 네 맘 = 내 맘!

후배랑 밥약 잡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에요. 괜히 연락했다가 후배가 부담스러워할까 봐 조심스럽죠. 이러다 영영 후배랑 밥약 못 잡을 것 같다 싶을 때… 꿀팁이 있어요! 후배에게 “좋아하는 음식이 뭐니?”라고 가볍게 물어보는 거예요. 좋아하는 음식 취향이 겹치면 “어! 나도 초밥 좋아하는데. 학교 앞에 OO 가봤어?”라며 자연스레 밥약을 유도할 수 있거든요. 밥 사 주고 싶을 때 이 방법 강추합니다! 이다정, 서경대 15

 

+ 후배 코멘트

밥약은 마주쳤을 때 얼굴 보고 잡는 게 좋아요! 아직 안 친한데 메신저로 연락 오면 부담스러울 때도 있거든요. 김진주, 성균관대 18


[881호 – special]

CAMPUS EDITOR 가지연 권희은 김진주 최원영


아웃 캠퍼스를 아직도 모른다고?

대외활동부터 문화생활까지. 꿀팁 저장소


넷플릭스 광고 요금제? 직접 써본 후기

OTT 시장 요금 트렌드를 바꿔 놓으려나..?

 

<여대생존기> 작가 이빨요정 인터뷰

여대의 찐 이야기가 궁금해?

 

시험기간 잠을 쫓는 신박한 아이템 6종

졸림을 이겨낼 수 있는지 제가 직접 써 봤습니다

 

NEW 핫플, 금성오락실 by LG 올레드 시즌3 찐후기

이 집 팝업스토어 잘하네

 

나는 새삥! 시설 쩌는 요즘 회사 다녀와 봄

여기서 환승연애3 찍어도 될 듯?

 

금융업계에서 일하면 정말 많이 버나요?

현대캐피탈 실무진에게 듣는 금융업 종사자들의 허와 실

 

복학생, (후배랑) 친해지길 바라!

 

복학생, (후배랑) 친해지길 바라!

 

복학생, (후배랑) 친해지길 바라!

 

복학생, (후배랑) 친해지길 바라!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