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답안

지우야 기다려줘서 고마워1) 

생각해봤는데 이번 공모전은 같이하기 어려울 듯해.2)

내가 벌여놓은 일이 많아서3) 제 몫을 못 할 것 같아.

빨리 답장4) 줘야 다른 팀원 구하기 편할 거 같아서 미리 연락했어!

아직 시간 남았으니까 좋은 팀원 곧 구할 수 있을 거야.5)

우린 다음에 같이 하자~

 

1) 칼 거절은 아님

2) 본론 

3)네가 싫은 거 아님 

4) 거절은 하루 이내에

5) 덕담


tip 1

안 읽씹은 최악

거절하기 곤란하다고 3일 넘게 안 읽씹 하는 애들이 있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참여하기 어려울 것 같으면, 하루라도 빨리 다른 팀원 구할 수 있도록 거절해주는 게 좋다. 그렇다고 너무 칼같이 “안 한다”고 하면 빈정 상할 수도 있으니, 일단 “일정 정리 해보고 내일 대답해도 될까?” 정도가 적당할 듯. 이렇게까지 해야 되나 싶겠지만 인간관계란 원래 어려운 법이다. 정지우(24세) 

 

tip 2

거절 사유는 무난한 것으로

거절 당하는 것도 무안한데 의미 없는 지적질로 기분까지 상하게 하는 놈들이 꼭 있다. “팀원 누군데? 팀원이 너무 약한데?”라든가. “그 공모전 어차피 해도 떨어질 것 같은데”라고 초를 친다든가. 괜히 열심히 하려는 팀 사기 꺾지 말고 말해 yes or no! 김감귤(가명, 25세)

 

tip 2

번복하지 말 것!

처음엔 선뜻 승낙했다가 중간에 못 하겠다고 번복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거절을 못 해서, 상 욕심이 나서, 혹은 뭐든 해보면 좋을 것 같은 절박함 때문에. 각자 사정이야 있겠지만, 일단 팀에 합류했다면 번복하지 않는게 룰이다. 그러니 OK를 날리기 전에 마감일, 본선, 결전 날짜, 나의 일정 등을 꼼꼼하게 파악해볼것. 박지원(24세)


[891호 – ctrl c + ctrl v]


보여줄게 완전히 달라진 나!

국민 주거고민 맞춤형 해결사 등장!


펜타곤 진호 & 오마이걸 효정의 콜라보 무대가 열린다

인스타그램 @univ20에서 4/18(목)까지 초대 EVENT 진행!

 

‘내가 만드는 해치’ 콘텐츠 공모

총 상금 1,740만원, 4월 24일까지 접수!

 

졸업작품에 2,300시간을 쏟은 동국대생

“완벽하게 끝낼 게 아니라면 시작도 안 했어요”

 

최대 240만 원, 서울시 청년 월세 지원해드립니다

지금 바로 '서울시 청년월세지원' 지원하자!

 

코딩을 무료로 배울 수 있다고?

코딩부터 면접까지 취업 올케어

 

문화예술 콘텐츠 기획/창작 취준생을 위한 비대면 무료 교육

총 150명 선발

 

1등 500만 원? 놓치면 후회하는 콘테스트

상금 규모에 취하는 '진로 두꺼비 스타일링 콘테스트'

 

❛지구 반대편에서 할머니의 집밥을 기록합니다❜ 미뇨끼 인터뷰

대한민국에서 우리집 이탈리아의 따뜻한 요리 영상을 만드는 미뇨끼 이야기

 

문화/예술/콘텐츠 분야 취준생을 위한 무료 교육 설명회

문화 예술 기획, 창작 전문가 양성 교육과정

 

공모전 팀 제안 거절 문자 대신 써 드립니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