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부탁을 거절 못 하는 성격입니다.

 

도움에 응한 후 ‘고맙다’, ‘친절하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굉장히 좋습니다. 하지만 그러고 나서 ‘오지랖 넓다’, ‘미련하다’는 말도 많이 듣습니다. 타인의 힘을 덜어주려고 한 행동인데 이런 말을 들으면 참 속상합니다. 그 때문에 종종 제가 너무 오버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합니다. 친절한 것과 오지랖 넓은 것의 차이를 알아서 정말 후회 없이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어요. 제발 도와주세요.

 

 

친절하시다니, 우선 급한 제 부탁부터. 헉헉. 제 소설 <풍의 역사>와 <능력자>와 <쿨한 여자>를 읽고, 아름다운 서평 좀…. 헤헤, 장난입니다. 본인 입으로 ‘친절하다’고 하면, 저 같은 파리 떼가 낄 수 있으니, 장점이지만 너무 광고하지는 마시길.

 

 

그나저나 도움을 줬는데, ‘오지랖 넓다’는 반응을 접하면 굉장히 속상하시겠습니다(설마 도움을 요청한 사람이 이런 말을 하진 않았겠지요. 그렇다면, 수고비를 청구하세요!). 자 그럼, 오늘의 핵심인 ‘친절한 행위’는 무엇이고, ‘오지랖이 넓은 행위’는 무엇일까요.

 

일단, 저는 타인이 내게 도움을 요청해서 그 도움에 응한 경우는 ‘친절한 행위’의 범주에 속한다고 봅니다. 그렇기에 도움을 요청한 사람이 나중에 마치 화장실 갈 때랑 나올 때 다르듯 “미련하군, 자네. 참” 라고 말하는 건 파렴치하다고 생각하는 거죠.

 

그런데 제 친구는 이렇게 정의하더군요. ‘자신이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도움을 주는 것’은 친절에 해당하고, ‘자신이 할 수 없는 일까지 무리해서 돕는 것’은 오지랖 넓은 것에 해당한고요. 이것 역시 일리 있는 견해라 생각합니다. 사전에선 이렇게 말해요. “오지랖 넓다: 1. 쓸 데 없이 지나치게 아무 일에나 참견하는 면이 있다. 2. 염치없이 행동하는 면이 있다.”

 

자, 그렇다면 간단하죠. 내가 주는 도움이 과연 ‘쓸 데 있느냐’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아울러, 도움을 준다면서 타인의 사생활을 참견하며 사사건건 이래라저래라 사견을 늘어놓는 행위는 ‘오지랖 넓은 것’에 해당합니다. 아, 쓰고 나니까 복잡하네요. 이럴 까봐 제가 몇 가지 예를 떠올려봤습니다.

 

 

예컨대, 기숙사에서 옆 방 학생이 바퀴벌레를 좀 잡아달라고 하면, 조용히 들어가서 단도직입적으로 “어디죠?” 하고 물은 후, 깔끔하게 처리한 뒤 “그럼, 전 이만” 하고 물러나면 친절한 겁니다. 그런데 여기서 “근데, 라면 먹고 가라는 말은 안 하시나요?”라고 묻거나, “위생 상태를 보니 쥐도 있을 것 같은데, 온 김에 쥐도 잡을까요?” 따위의 말을 늘어놓는 건 ‘오지랖 넓은 것’에 해당합니다.

 

 

제 경우에 독자들이 책을 잘 사주고, 잘 읽어주고, 개인적 비평까지 블로그에 올려주는 건 ‘상당한 친절’에 해당하지만, 좀 더 나아가 “이 작가는 앞으로 이런 방향으로 작품을 써야 한다!” “이 작품을 이렇게 쓴 것은 온당치 않다!”는 식으로 제 작품 세계까지 바꾸려 하는 것은 ‘오지랖 넓은 것’에 해당합니다.

 

저는 대부분의 작업을 커피숍에서 하는데, 배고플 때 주인장이 ‘빵 두세 조각’ 정도를 쓱 건네주는 건 감사하지만, 다이어트 중일 때 ‘괜찮다’며 사양했는데도 굳이 제 음식까지 잔뜩 차려주는 건 ‘오지랖’에 해당합니다. 그러면 저는 또 어쩔 수 없이 밤에 혼자서 달리기를 해야 하거든요. 어렵지요.

 

핵심은 이겁니다. 상대가 원하는 선까지만, 도움을 줄 것. 상대가 원할 때까지만 함께 있어줄 것. 상대가 원하는 만큼만, 대화할 것. 더 어렵네요. ‘상대가 도대체 어디까지 원하는지 파악하는 게 어려우니까요.’ 맞습니다. 사실은 이게 핵심이에요. 그래서 친절은 ‘눈치가 필요한 것’이에요.

 

친절은 내가 주고 싶은 대로 베푸는 게 아니라, 상대가 받고 싶은 만큼만 제공하는 것이니까요. 내 기분이 아니라, 상대의 기분을 살피는 것. 사실, 이게 친절의 8할이에요. 그래서 친절은 깊은 배려가 필요한 겁니다.

 

 

추신: 이번 주는 저도 못하면서 말만 잔뜩 늘어놓았네요. 이런 게 오지랖 넓은 짓이지요.

 

 

<지난 고민 보기>

Q. 남친의 전여친이 신경쓰여요.
Q. 왜 가족에겐 더 많이 화내게 되는 걸까요?

 


소설가 최민석씨는?

2010년 창비 신인소설상을 받고 등단. 2012년 오늘의 작가상을 받았다.
쓴 책으로는 『능력자』『풍의 역사』 『쿨한 여자』『시티투어버스를 탈취하라』등이 있다.

 

소설가 최민석씨가 20대 독자들이 보내온 사연에 답변 비스름한 것을 드립니다.
인간관계, 진로, 외모, 취향 등등 그 어떤 고민이라도 메일로 보내주셔요.
고민 당첨자(?)에겐 메일로 ‘당신의 고민이 다음 주에 실릴 예정이오’라며 알려드리고, 기사는 익명으로 나갑니다. 
고민 메일은gomin10000@naver.com


상상속 인생회사로 이젠 출근!

대학내일 내일을 함께 만들 경력직 인재를 모십니다.


동전 한 닢 안 쓰고 #운동스타그래머 되는 법

홈트키(홈트레이닝+치트키)로 인스타그램 '좋아요 부자' 되기

 

손맛을 찾아 떠나는 바다 낚시 체험기

난생 처음 고기배 탄 에디터가 낚아 올린 것은 무려...!

 

과대 주목! 엠티 장소 선정하는 방법

앞으로 고생할 과대들을 위해

 

마법의 요리 소스 5대천왕

라면스프 뺨치는 요리계의 사기캐!

 

나쁜 버릇

나는 예민하다는 말이 싫었다. 언제나 나는 털털한 사람이라고 스스로 주장했고, 그렇게 굴려고 노력했다 .

 

비가 정말 많이 내리는 오키나와를 여행하는 법

비가 온다고 여행이 망하는 건 아니다.

 

3월에 CC하면 99% 망하는 이유

지금 연애하려는 사람에게 할 말 있어. 제발 멈춰...

 

[지금 당신의 섹스는?#5]즐겁고 건강한 섹스를 원하십니까?

건강한 섹스와 피임에 대해 고민하고 이를 행동으로까지 옮긴 ALT의 김태용, 인스팅터스의 박진아 대표.

 
시리즈신여성의 화장대

어디까지 쌩얼 메이크업?

컨실러로 피부를 가리고 틴트를 살짝 발랐지만 나 오늘 쌩얼이야

 

우울한 마음을 씻어주는 비누

조금씩 잘라 쓰는 바다

 
시리즈 로즈뷰티

어디서도 보지 못한 친절하고 정직한 뷰티!